계보검색   ◎ 검색요령 : 족보에 등재된 이름(諱)만을 입력합니다. (성은 입력하지 않습니다.)
아이디 기억하기

본 비(碑)는 현재 남한에 2개밖에 없는 해주최씨(海州崔氏) 2세조 문헌공(文獻公) 최충(崔冲)께서 지으신 비문 입니다.

지정번호 : 국보 7호 (지정일 : 1962.12.20)
시대 : 고려 현종
분류/유형: 석비
수량/재질 : 전체높이 280㎝, 비신높이 194㎝, 너비 100㎝
소유/관리 :국유 / 천안시
소재지 : 충남 천안시 성환읍 대홍리 320

::::: 상세설명 :::::

이곳은 인가도 드물었으며 잡초가 우거져 가끔 도적이 출몰하여 행인을 괴롭혔다고 한다.
이에 고려현종은 창사를 명하고 병부상서 강민첨을 감독으로 동왕 12년(1021)에 200여칸을 완공하였다.
현종의 부왕 안종이 법화경의 묘설을 듣고 깊이 느끼어 창사하려다 서거하여 그 유지를 이어 완성한 것이므로 사명에 봉선을 앞에 놓았다.
절의 서쪽에 객관 공연통화원 80칸을 건립하여 행인의 편리를 도모하였다 한다.
그후 고려 명종때 망이.망소이의 난으로 모두 없어지고 비갈만 남았다.

비신을 받는 귀부의 어룡이 머리를 오른쪽으로 돌리고 있는 점이 특이 하다.
이 비는 비문의 내용으로 보아 절을 세운 지 5년이 지난 고려 현종 17년(1026)에 세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신에는 봉선홍경사갈기라 횡서하였으며,
비문은 ‘해동공자’로 불리던 고려시대 최고의 유학자 최충이 짓고, 백현례가 글씨를 썼다.
성환역 근처 홍경사지(弘慶寺址)에 이 비석이 서 있으며 건립연대는 고려 현종 17년(1026) 홍경사를 세운지 5년 후라고 한다. 그 옆 동판에 비석의 내용을 한글로 해설해 두었는데 이 비갈(碑碣)은 귀부와 이수를 갖추고 있는 비석의 형식을 갖고 있다.

귀부는 지대석과 함께 하나의 돌로 되어 있는데 등에 귀갑 무늬를 새기고 어룡 모습의 머리를 오른편으로 돌리고 있다. 비좌는 등 위에 장방형으로 복연과 앙연을 새겨 비신을 받도록 마련하였다.
비신은 앞면에 윤곽선을 돌리고 그 안에 비문을 새겼는데 바깥 주연에는 당초문대를, 양쪽 옆면에는 보상화문을 조각하였으며, 앞면의 전액에는 가로로 봉선홍경사갈기(奉先弘慶寺碣記)라고 음각하였다.

비문은 글자크기 2.4cm의 해서로 당대의 거유이며 해동공자라고 불리던 최충(崔沖)이 찬하였고 백현례가 썼으며 이수에는 높은 산모양의 도식화된 운룡문이 새겨져 있는데 현재 남아있는 사적비로는 가장 완전하게 남아 있는 예이다.

| 사이버족보소개 | 상세검색 | 이용안내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운영자소개 | 사이트맵 | 관리자회의실

전화번호 : 010-5219-8400 이용시간 18:00 - 21:00(개인사업장전화)/ 팩스번호 : / 메일문의 : cyberhaeju@naver.com
운영자 : 해주최씨 35세손 전한공파 躍童/安國 최승일(崔勝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현감공 33세손 최재만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
Copyright 2000 해주최씨 사이버족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