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보검색   ◎ 검색요령 : 족보에 등재된 이름(諱)만을 입력합니다. (성은 입력하지 않습니다.)
아이디 기억하기

본 비(碑)는 현재 남한에 2개밖에 없는 해주최씨(海州崔氏) 2세조 문헌공(文獻公) 최충(崔冲)께서 지으신 비문 입니다.

종목 : 보물 제78호
분류 : 기록유산 / 서각류/ 금석각류/ 비
수량 : 1기
지정일 : 1963.01.21
소재지 : 강원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144
시대 : 고려시대
소유자 : 국유
관리자 : 원주시

::::: 상세설명 :::::

거돈사터에서 동쪽으로 약 110m 떨어진 곳에 세워져 있는 탑비로, 고려시대의 유명한 스님인 원공국사의 행적을 기록하고 있다.
원공국사(930∼1018)의 법명은 지종(智宗)이고, 세속에서 쓰던 성은 이씨인데, 비문에는 그의 생애와 행적, 그의 덕을 기리는 송덕문이 담겨있다.

비는 거북받침돌 위로 비몸을 세우고 머릿돌을 얹은 모습으로, 비몸이 작고 머릿돌이 큰 것이 특징이다. 거북의 머리는 괴수 모양의 험한 인상을 한 용의 머리 모양이다. 등에 새긴 무늬는 정육각형에 가까우며, 육각형 안에는 卍모양과 연꽃무늬를 돋을새김하였다.
머릿돌에는 구름 속을 요동치는 용이 불꽃에 쌓인 여의주를 다투는 모습으로 조각되어 있는데, 매우 사실적이고 화려하다.
고려 현종 16년(1025)에 세운 것으로, 당시 ‘해동공자’로 불리던 대학자 최충이 글을 짓고, 김거웅이 글씨를 썼다. 비문에 새긴 글씨는 해서체인데, 중국 구양순의 서법을 이어받은 것이다. 이는 고려시대의 여러 비에 새긴 글 중에서도 매우 뛰어난 것으로 중국에 비교해서도 조금도 뒤떨어지지 않는다.

한편 이 비에는 머릿돌을 옮기려 할 때 수십 명의 장정들이 매달려도 끄떡않던 돌을 농가에서 빌려온 소 한 마리가 옮겼다는 설화가 전해 내려오고 있다.
이 비(碑)는 고려(高麗)의 고승(高僧) 원공국사(圓空國師)(930∼1018)의 행적을 기록한 비로서 대학자(大學者)인 최충(崔庶) 이 비문을 짓고 김거웅(金巨雄)이 글씨를 써서 현종(顯宗) 16년(1025)에 세웠다.

귀부(龜跌)의 거북머리가 용머리같이 변화하였는데 양쪽 귀 뒤가 물고기 지느러미같이 되어 있다. 귀갑문(龜甲紋) 안에는 만자(卍字)와 연꽃무늬가 교대로 장식되었다. 비머리인 이수(이首)에는 구름 위에 요동치는 용이 불꽃에 싸인 보주(寶珠)를 다투어 물고자하는 모습을 섬세하고 화려하게 조각하였다.
이 비는 높이가 245cm, 폭 126cm이며 고려초(高麗初) 조각예술의 높은 솜씨를 보여주고 있다.

| 사이버족보소개 | 상세검색 | 이용안내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운영자소개 | 사이트맵 | 관리자회의실

전화번호 : 010-5219-8400 이용시간 18:00 - 21:00(개인사업장전화)/ 팩스번호 : / 메일문의 : cyberhaeju@naver.com
운영자 : 해주최씨 35세손 전한공파 躍童/安國 최승일(崔勝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현감공 33세손 최재만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
Copyright 2000 해주최씨 사이버족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