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보검색   ◎ 검색요령 : 족보에 등재된 이름(諱)만을 입력합니다. (성은 입력하지 않습니다.)
아이디 기억하기
여지승람(與地勝覽) 족보에 기록된 해주최씨에 관계되는 내용을 기록하였슴.
해주목(海州牧)
1.건치연혁(建置沿革=고을을 설치한 연혁)
원래 고구려의 내미홀군(內未忽郡)인데, 지성(池城) 또는 장지(長池)라고도 하였다.
신라 경덕왕(景德王)때는 폭지(瀑池)라고 고치어 불렀다.
고려 태조(太祖)가 「고을 남쪽으로 큰 바다를 임하였다.」하여 지금의 해주(海州)로 고쳤다.
성종(成宗) 초년에 목(牧)을 설치 하였다가 얼마안가서 절도사(節度使)를 두고 해주 우신책군(右神策 軍)이라하며, 양주(楊州)와 함께 경기(京畿)의 좌우 보(輔)로 삼았다.
현종(顯宗)때 절도사를 폐지하고 네 도호부(都護府)의 하나로 정하여 안서 도호부(安西 都護府)라고 불렀다.
예종(睿宗때에는 대도호부로 승격 하였다.
고종(高宗)때에 다시 목(牧)으로 고쳤다가 공민(恭愍)왕 때에 왜놈들이 목사인 엄익겸을 죽여 고을 아전 가운데 목사를 구하지 않은 자들을 모두 목베어 죽이고 주(州)를 군(郡)으로 강등 하였다가 나중에 다시 목(牧)으로 복원 하였다.
조선 태종(太宗) 17년 평산부의 서쪽지경을 나누어서 예속 하였으며, 세조(世祖)때에 진(鎭)을 설치 하였다.
2, 관원(官員)
관원은 목사(牧使), 판관(判官), 교수(敎授)를 각 1명씩 두었다.
3, 군명(郡名)
내미홀,지성,장지,폭지,대령(大寧),서해(西海),안서(安西),수양(首陽)이라고 하였는데 수나라 배구전 (裵矩傳)에는 고죽(孤竹)이라고 하여 「고려는 원래 고죽국 이라 하였다.」고 씌어 있는데 이첨(李詹)이 말하기를 「지금의 해주이다.」라고 하였다.
그를 근거로 하는 문헌은 대명일통지(大明一統志)에 「연평부 서쪽 15리에 고죽국 임금을 봉한 땅이 있다.」
하였으며, 또 「해주성 서북쪽에 고죽국 세 임금의 묘가 잇고, 백이(伯夷),숙제(叔齊)의 사당이 있으니 이것이 고죽국인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배구는 아마도 백이(伯夷),숙제(叔齊)가 동이(東 夷)사람이라고 하여 그렇게 말한 것이 아닌가. 이첨이 해주를 고죽이라고 한 것은 어디에 근거를 두고 말한 것인지는 알 수가 없다.
4,지방(地方)
동쪽으로 평산부(平山府) 경계까지 69리, 용매량(龍妹梁)까지 95리 이다.
남쪽으로는 강령현(康翎縣) 경계까지 49리, 서쪽으로 옹진현(甕津縣)경계까지 94리, 장연현(長淵縣)경계까지 92리이다. 북쪽으로는 신천군(信川郡)경계까지56리, 재령군(載寧郡) 경계까지 41리 이다.
서울 까지의 거리는 365리 이다.
5,읍성(邑姓)= 읍에 거주하는 성씨(현재 본관).
최(崔), 정(鄭), 오(吳), 민(閔), 림(林), 문(文), 경(景), 임(任), 욱(郁), 송(宋)씨가 있다.
여지승람(與地勝覽)에 나타난 해주최씨 인물
●최충(崔冲)
고을 아전 온(溫= 해주최씨 시조)의 아들인데, 풍모가 훌륭하고 지조가 굳었으며, 어려서부터 학문을 좋아하고 글을 잘 지었다.
목종(穆宗)때 갑과(甲科)에 제 1등으로 급제하였으며, 벼슬은 개부의동삼사(開府儀同三司) 수태사 겸 문하시중(守太師 兼 門下侍中) 상주국내사령(上柱國內史令)에 올랐고, 시호(諡號)는 문헌(文憲)이다.
정종(靖宗) 묘정에 배향 되었다.
「개성부(開城府) 고적(古跡)」조(條)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있다.
고려 현종 이후에 병란이 겨우 그쳤지만 아직 문교(文敎)를 펼 겨를이 없었다.
이 때에 문헌공 최충이 후진들을 불러보아 가르치기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드디어 자하동(紫霞洞)에 구재(九齎)를 베풀었다.
구재(九齎)란 낙성재(樂聖齎),대중재(大中齎),성명재(誠明齎),경업재(敬業齎),조도재(造道齎),솔성재(率性齎),진덕재(進德齎),태화재(太和齎),대빙재(待聘齎)이다.
이를 시중(侍中) 최공도(崔公徒)라고 하는데, 과거시험을 보러가는자는 반드시 최공도에 들어가서 배우게 되었다.
최충이 죽은뒤에도 과거시험을 보는자는 모두 구재(九齎)의 학적에 이름이 올려져 있어야 했으니, 이들을 문헌공도(文憲公徒)라고 불렀다. 세상에 12도가 있었는데 그 가운데서도 최충도(崔冲徒)가 가장 성하였다.
우리나라에서 학교가 세워진 것이 대개 문헌공에서 시작되었으므로 이때 공(公)을 해동공자(海東孔子)라고 하였다.

개인정보보기


●최유선(崔惟善)
충(冲)의 아들이다.
현종 때 을과(乙科)에서 제1등으로 급제하고 벼슬이 중서령(中書令)에 이르렀다.
시호는 문화(文和)이며, 문종(文宗)에 묘정에 배향 되었다.
아버지 문헌공은 나이가 많은 뒤에도 병이 없었다.
임금이 나라의 원로들을 잔치할 때마다 두 아들(유선,유길)이 아버지 문헌공을 부축하여 들어가자 당시 사람들은
모두 성사(盛事)라고 하였다.
한림학사 김행경(金行瓊)이 「상서령이 중서령을 모시고 을장원이 갑장원을 부축 하였네.」라고 시(詩)를 지어 축하하였다.

개인정보보기

●최유길(崔惟吉)

충(冲)의 둘째 아들이다.
덕종 2년 을유(乙酉=1033)에 을과(乙科)에 장원급제 하였으며, 벼슬은 수사공섭 상서령(守司空攝尙書令)이다.
여지승람에는 형 최유선(崔惟善)의 기록에서 볼 수 있으며. 고려사에서 그 기록이 나온다.

개인정보보기

●최사제(崔思齊)
최유선(崔惟善)의 아들이다.
문종 때 과거에 급제 하였다.
벼슬은 문하시랑 판이부사(門下侍郞 判吏府事)에 이르렀으며, 시호(諡號)는 양평(良平)이다.

개인정보보기

●최사추(崔思諏)
충(冲)의 손자이다.(최유길의 아들)
문종 때 과거에 급제 하였다.
명문가의 자손으로서 배운 것도 넓고, 들은 것도 많다고 하여 임금이 내시성(內侍省)으로 불러 들였다.
숙종 때 문하시중(門下侍仲)에 임명 되었다. 벼슬이 수태사중서령(守太師中書令)까지 이르렀다.
부지런 하고 조심하였으며, 공정하고 청렴하였다.
자기의 문벌과 지위를 가지고 사람들에게 교만하지 않았으며, 조정에서 40여년간을 벼슬 하면서도 조그마한 잘못 없었다.
정승이 되어서는 대체(大體)를 보존하는데 힘썼으며, 옛 제도를 경솔하게 고치지 않았다.
문인이나 자제 가운데 자기를 찾아놔서 뵙는 사람이 있으면, 언제나 임금을 섬기는 도리를 교훈 하였다
사사로운 일은 말하지 않았다.

개인정보보기

●최약(崔瀹)
최사제(崔思齊)의 아들이다.
예종 때 과거에 급제 하였다. 벼슬이 예부상서 한림학사(禮部尙書)에 이르렀다.

개인정보보기

●최사량(崔思諒)
나이 열 여덟에 과거에 급제 하였다. 최유길(崔惟吉)의 아들이며, 문헌공의 손자이다.
문종 때 공부시랑(工部侍郞)을 지냈으며, 벼슬이 검교태사(檢校太師)에 이르렀다.
좌복야(左僕射) 참지정사(參知政事)에 승진하였다. 몸가짐과 외모가 단호하여 조용하고 말이 적었다.
국권을 잡고 문형(文衡)을 주관하여 명망이 당시에 상당히 중하였다.
시호는 강경(康敬)이다.

개인정보보기

●최윤의(崔允儀)
문헌공의 현손(玄孫=5대 손)이며, 최약(崔瀹)의 아들이다.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문하시랑 평장사 판이부사(門下侍郞 平章事 判吏府事)에 이르렀다.
문벌이 높은 집안에서 성장하여 화려하고도 중요한 관직을 역임 하였는데 일을 논의할 때마다 사리가 명백하고 뜻이 강개 하였다.
이부(吏部)의 관리 임무를 맡았을 때도 공평하고 정당 하였다.
두 번이나 지공거(知貢擧=과거 시험관)가 되어 과거시험을 감독 하였는데 당시 사람들은 「잘 뽑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금상정례(古今詳定禮)」라는 책을 50권 편찬 하였다.
의종 묘정에 배향되었다.

개인정보보기

●최자(崔滋)
충(冲)의 후손이다.
젊었을 때 공부에 힘썼으며, 글을 잘 지었다.
강종 때 과거에 급제하여 수태사 문하시랑 판이부사(守太師 門下侍郞 判吏府事)에 이르렀다.
시호(諡號)는 문청(文淸)이다.

개인정보보기

●최유엄(崔有渰)
최자(崔滋)의 아들이다.
천성이 청렴하여 벼슬을 구하지 못했다.
10년동안 승진을 하지 못하였는데, 충렬왕이 오랫동안 그 이름을 들었으므로 여러차례 승진 시켜서 도첨의찬성사(都僉議贊成事)에 이르렀다.
이때 원나라 황제가 우리나라의 신하가운데 어진사람을 보내라 하여 유엄이 왕의 명에 따라 원나라에 갔다.
원나라에서 우리나라에 성(省)을 설치하고 세록(世祿), 노비의 법을 혁파하려고하자 유엄이 힘써 청원하여 그 계획을 그치게 하였다.
유엄이 고려로 돌아오자 나라 안사람들이 손을들어 이마에 얹고 울면서 말하기를 「우리 삼한을 보존하신 최시중(崔侍中)이다.」하였다.
벼슬이 정승에 오르고 다섯 임금을 내리 섬겨서 나라의 원로가 되자 조정이나 민간에서 모두 의지하며 중하게 여겼다.
시호는 충헌(忠憲)이다.

개인정보보기

●최춘명(崔椿命)
충(冲)의 후손이다.
성품이 너그럽고 부드러우면서도 절조가 있었다.
고종때에 자주부사레 임명 되었는데 벼슬이 추밀원부사(樞密院府使)에 이르렀다.

●최홍윤(崔洪胤)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문하시란 평장사 수무전대제학(修文殿大提學)에 이르렀다.
시호는 경문(景文)이다. 사마시험을 개설하여 네차례나 고시를 맡았다.
그가 뽑은 사람들은 모두 이름이 알려진 사람인데 경상(卿相)에 오른 사람도 많았다.
세상에서 옥순문생(玉筍文生)이라고 불렀다.

개인정보보기

●최함(崔함)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이 중서시랑 평장사에 이르렀다.
시호는 문간(文簡)이다.

●최만리(崔萬理)
두차례나 과거에 급제하고 뽀혀서 집현전에 들어갔다. 벼슬이 강원도 관찰사에 이르렀다.

개인정보보기

상위로

| 사이버족보소개 | 상세검색 | 이용안내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운영자소개 | 사이트맵 | 관리자회의실

전화번호 : 010-5219-8400 이용시간 18:00 - 21:00(개인사업장전화)/ 팩스번호 : / 메일문의 : cyberhaeju@naver.com
운영자 : 해주최씨 35세손 전한공파 躍童/安國 최승일(崔勝一)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현감공 33세손 최재만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
Copyright 2000 해주최씨 사이버족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